Loading Content...

기럭지 존못 잘생겨지고시프다

Loading...


Unique profiles
2
Most used tags
Total likes
0
Top locations

Average media age
778.8 days
to ratio
 #손원평, #아몬드, #창비 엄마는 아몬드를 많이 먹으면 내 머릿속의 아몬드도 커질 거라 생각했다. 그게 엄마가 기댈 수 있는 몇 안 되는 희망 중 하나였다. - p.26 내 머릿속의 아몬드는 ...
Media Removed
#손원평, #아몬드, #창비 엄마는 아몬드를 많이 먹으면 내 머릿속의 아몬드도 커질 거라 생각했다. 그게 엄마가 기댈 수 있는 몇 안 되는 희망 중 하나였다. - p.26 내 머릿속의 아몬드는 어딘가 고장 난 모양이다. 자극이 주어져도 빨간 불이 잘 안 들어온다. 그래서 나는 남들이 왜 웃는지 우는지 잘 모른다. 내겐 기쁨도 슬픔도 사랑도 두려움도 희미하다. 감정이라는 단어도, 공감이라는 말도 내게는 그저 막연한 활자에 불과하다. - p.27 책은 내가 갈 수 없는 곳으로 순식간에 나를 데려다주었다. 만날 수 없는 사람의 고백을 들려주었고 관찰할 수 없는 자의 인생을 ... #손원평, #아몬드, #창비

엄마는 아몬드를 많이 먹으면 내 머릿속의 아몬드도 커질 거라 생각했다. 그게 엄마가 기댈 수 있는 몇 안 되는 희망 중 하나였다. - p.26

내 머릿속의 아몬드는 어딘가 고장 난 모양이다. 자극이 주어져도 빨간 불이 잘 안 들어온다. 그래서 나는 남들이 왜 웃는지 우는지 잘 모른다. 내겐 기쁨도 슬픔도 사랑도 두려움도 희미하다. 감정이라는 단어도, 공감이라는 말도 내게는 그저 막연한 활자에 불과하다. - p.27

책은 내가 갈 수 없는 곳으로 순식간에 나를 데려다주었다. 만날 수 없는 사람의 고백을 들려주었고 관찰할 수 없는 자의 인생을 보게 했다. 내가 느끼지 못하는 감정들, 겪어 보지 못한 사건들이 비밀스럽게 꾹꾹 눌러 담겨 있었다. 그건 텔레비전이나 영화와는 애초에 달랐다.

영화나 드라마 혹은 만화 속의 세계는 너무나 구체적이어서 더 이상 내가 끼어들 여지가 없었다. 영상 속의 이야기는 오로지 찍혀 있는 대로, 그려져 있는 그대로만 존재했다. 예를 들어, '갈색 쿠션이 있는 육각형의 집에 노란 머리의 여자가 한쪽 다리를 꼬고 앉아 있다.'가 책의 문장이라면 영화나 그림은 여자의 피부, 표정, 손톱 길이까지 전부 정해 놓고 있었다. 그 세계에 내가 변화시킬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

책은 달랐다. 책에는 빈 공간이 많기 때문이다. 단어 사이도 비어 있고 줄과 줄 사이도 비어 있다. 나는 그 안에 들어가 앉거나 걷거나 내 생각을 적을 수도 있다. 의미를 몰라도 상관없다. 아무 페이지나 펼치면 일단 반쯤 성공이다. - p. 45-46

뭐든 여러 번 반복하면 의미가 없어지는 거야. 처음엔 발전하는 것처럼 보이고 조금 더 지난 뒤엔 변하거나 퇴색되는 것처럼 보이지. 그러다 결국 의미가 사라져 버린단다. 하얗게. - p.47

계절은 도돌이표 안에서 움직이듯 겨울까지 갔다 다시 봄으로 돌아오기를 되풀이했다. - p.47 "엄만 제가 정상적으로 살길 원하셨어요. 그게 무슨 뜻인지 가끔 헷갈리긴 하지만."
"바꾸어 말하면 평범하게 살기를 바랐던 게 아닐까."
"평범......"
내가 중얼거렸다. 틀린 말은 아닐지도 모른다. 남들과 같은 것. 굴국 없이 흔한 것. 평범하게 학교 다니고 평범하게 졸업해서 운이 좋으면 대학에도 가고, 그럭저럭 괜찮은 직장을 얻고 맘에 드는 여자와 결혼도 하고 가정을 꾸리고 아이를 낳고.... 그런 것. 튀지 말라는 말과 일맥상통하는 것.
"부모는 자식에게 많은 걸 바란단다. 그러다 안 되면 평범함을 바라지. 그게 기본적인 거라고 생각하면서. 그런데 말이다, 평범하다는 건 사실 가장 이루기 어려운 가치란다."
생각해 보면 할멈이 엄마에게 바란 것도 평범함이었을지 모르겠다. 엄마도 그러지 못했으니까. 박사의 말대로 평범하다는 건 까다로운 단어다. 모두들 '평범'이라는 말을 하찮게 여기고 쉽게 입에 올리지만 거기에 담긴 평탄함을 충족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내게는 더욱 어려운 일일 거다. 나는 평범함을 타고나지 않았으니까. 그렇다고 비범하지도 않으니까. 그 중간 어디쯤에서 방황하는 이상한 아이일 뿐이니까. 그래서 나는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평범해지는 것에. - p.81-82

계절은 어느덧 5월의 초입에 들어서고 있었다. 5월 정도면 많은 게 익숙해진다. 신학기의 낯섦도 사라진다. 사람들은 계절의 여왕이 5월이라고 말하지만 내 생각은 좀 다르다. 어려운 건 겨울이 봄으로 바뀌는 거다. 언 땅이 녹고 움이 트고 죽어 있는 가지마다 총 천연색 꽃이 피어나는 것. 힘겨운 건 그런 거다. 여름은 그저 봄의 동력을 받아 앞으로 몇 걸음 옮기기만 하면 온다.
그래서 나는 5월이 한 해 중 가장 나태한 달이라고 생각했다. 한 것에 비해 너무 값지다고 평가받는 달. 세상과 내가 가장 다르다고 생각되는 달이 5월이기도 했다. 세상 모든 게 움직이고 빛난다. 나와 누워 있는 엄마만이 영원한 1월처럼 딱딱하고 잿빛이었다. - p. 135-136 "몰랐던 감정들을 이해하게 되는 게 꼭 좋기만 한 일은 아니란다. 감정이란 참 얄궂은 거거든. 세상이 네가 알던 것과 완전히 달라 보일 거다. 너를 둘러싼 아주 작은 것들까지도 모두 날카로운 무기로 느껴질 수도 있고, 별거 아닌 표정이나 말이 가시처럼 아프게 다가오기도 하지. 길가의 돌멩이를 보렴. 아무것도 느끼지 못하는 대신 상처받을 일도 없쟎니. 사람들이 자신을 차고 있다는 것도 모르니까. 하지만 자신이 하루에도 수십 번 차이고 밟히고 굴러다니고 깨진다는 걸 '알게 되면'
Read more
Loading...
1. 지난 3월의 영화들과 아직까지는 4월의 유일한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까지, 가방에 차곡차곡 모아뒀던 포토티켓과 라이브톡 굿즈를 한데 모아보았다. 2. 아카데미 프리미어 데이 ...
Media Removed
1. 지난 3월의 영화들과 아직까지는 4월의 유일한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까지, 가방에 차곡차곡 모아뒀던 포토티켓과 라이브톡 굿즈를 한데 모아보았다. 2. 아카데미 프리미어 데이 때 웬만한 영화는 다 챙겨본 덕분에 4월 들어서는 영화보단 책에 집중했다. 31일간 15편을 봐놓고 15일간은 1편만 챙겨본 모순이라니. 마음 같아선 영공주에 '해피 어게인'이랑 '소공녀' 보러 가고 당장 이번 주말에도 '맨 오브 마스크' 보려고 상영 시간 다 메모해뒀었는데 몸이 안 따라줬다. 예매도 했었던 '라이프 오브 파이' 3D를 취소해야됐던 건 뼈아프다. 요통... ... 1. 지난 3월의 영화들과 아직까지는 4월의 유일한 영화 '라이프 오브 파이'까지, 가방에 차곡차곡 모아뒀던 포토티켓과 라이브톡 굿즈를 한데 모아보았다.

2. 아카데미 프리미어 데이 때 웬만한 영화는 다 챙겨본 덕분에 4월 들어서는 영화보단 책에 집중했다. 31일간 15편을 봐놓고 15일간은 1편만 챙겨본 모순이라니. 마음 같아선 영공주에 '해피 어게인'이랑 '소공녀' 보러 가고 당장 이번 주말에도 '맨 오브 마스크' 보려고 상영 시간 다 메모해뒀었는데 몸이 안 따라줬다. 예매도 했었던 '라이프 오브 파이' 3D를 취소해야됐던 건 뼈아프다. 요통... 나랑 싸우자😳
­
3.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일 출근은 걱정하지 말라는 건지 요통이 거짓말 같이 잦아 들어서, 내일부터 달려볼까 한다. 일단 보고 싶었던 '달링'으로 시작해서 하루 쉬고 수요일엔 '맨 오브 마스크' 보고 싶은데, 하루에 한 번 상영해주면서 4시 15분에 해주다니... 눈물나게 고맙다. 그리고 19일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존 조의 '콜럼버스' 개봉일인데... 편성을 해줄지는 의문이다. 내가 좋아하는 영화들은 다음주 화요일까지 보지 않으면 어렵겠다 싶어서, 주말에도 부지런히 영화 봐야겠다는 생각뿐이다. 이번주는 아프다고 홀랑 날려먹은게 너무 아쉽다.

4.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포티를 뽑을 때 어떤 글을 쓸 것인가 한참 고민했는데, 끝내 이런 글을 썼다.

내 이름이 당신이 되는 일.
당신의 이름이 내가 되는 일.

포티 이미지 고르는 것 못지않게 어려웠던 글쓰기.

5.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서프라이즈 포티(오른쪽)가 나와서 본래 내 몫은 아역 버전(왼쪽)으로 뽑았다. 앨범에 나란히 끼워둬야지.

6. '로건 럭키'에서 제일 인상 깊었던 캐릭터는 아담 드라이버의 클라이드 로건. 저 덩치에 형아 바보라니... 너무 귀엽자나😢 아담의 무뚝뚝한 표정과도 참 잘 어울렸던 것 같다.
­
7. 로건 럭키 포티 2장 중 1장은 '프란츠'로 뽑았다. 문구는 글 대신 영화의 마지막 대사를 담았다. - 이 그림이 마음에 드세요?
- 네. 살려는 의지를 주거든요.

8. '레이디 버드'도 어떤 포티로 할까 한참 고민했는데, 엄마를 넣고 싶다는 생각에 요 이미지로 낙찰. 3월에 본 영화 중에 아웃풋까지 이어졌던 영화는 레이디 버드가 유일했다.

9. 이런 잡담은 대체 왜 일요일에서 월요일로 넘어가는 새벽에 하고 있는 걸까. 아침에 일어나기 무지 힘들어서 새벽에 이러고 있었던 나를 원망할 거면서. 안 봐도 블루레이다.

#📽 #🎬 #movie #무비스타그램 #영화 #영스타그램 #콜미바이유어네임 #팬덤스레드 #쓰리빌보드 #라이프오브파이
Read more
Loading...